"어린이놀이터 추락사고 215명"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어린이놀이터 추락사고 215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7-09-18 09:47 조회680회 댓글0건

본문


 

발생대형 안전사고 10건 중 6건 이상이 ‘추락사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서울·강동갑)은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6년 어린이 놀이시설에서 골절상, 화상 등 큰 부상으로 이어진 대형 안전사고가 총 337건 발생했고, 이중 절반 이상은 추락으로 인한 것이었다고 12일 밝혔다.

행정안전부가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사고로 인해 골절상이나 출혈, 화상과 같은 큰 부상을 당한 어린이는 모두 338명이었다. ⓒ진선미 의원실

 

 

행정안전부가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사고로 인해 골절상이나 출혈, 화상과 같은 큰 부상을 당한 어린이는 모두 338명이었다. 이중 남자 어린이가 206명(60.9%)로 여자 어린이 132명(39.1%)보다 중대사고를 당한 비율이 약 1.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운동량이 많은 학령기 어린이가 243명(71.9%)으로 취학 전 어린이 92명(27.2%)보다 약 2.6배 높았다.

 

설치장소별로는 학교에 설치된 놀이터에서 대형사고가 많이 일어났다. ⓒ진선미 의원실

 

 

설치장소별로는 학교에 설치된 놀이터에서 대형사고가 많이 일어났다. 학교 놀이터에서 다친 어린이는 162명(47.9%), 주택단지 놀이터에서는 106명의 어린이(31.4%)가 다쳤다. 특히 학교 놀이터는 전체 시설수가 6371개로 3만 3810개인 주택단지 놀이터보다 숫자는 적었지만 시설 수 대비 부상자 수는 2.5% 대 0.3%로 더 높아 각별한 관심과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전체 부상의 절반 이상을 차지해 놀이터 내 추락방지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진선미 의원실

 

 

놀이기구별 부상자 수를 보면 ‘조합놀이대’를 이용하다 다친 어린이가 124명으로 36.5%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건너는 기구’ 53명(15.7%), ‘그네’ 49명(14.5%), ‘미끄럼틀’ 25명(7.4%) 등의 순으로 부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사고형태로는 기구나 다른 어린이와의 충돌이 48명(14.2%), 넘어짐으로 인한 사고가 40명(11.9%)이었지만 추락으로 인한 부상이 215명(63.8%)으로 전체 부상의 절반 이상을 차지해 놀이터 내 추락방지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진선미 의원은 “분석자료를 보면 학령기 아동들이 모여 있는 학교 놀이터에서 큰 사고를 당할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에서 추락에 의한 사고위험이 매우 높게 파악된 만큼 학교 놀이터 안전관리와 추락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진 의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부모와 어린이들이 안심하고 놀 수 있는 놀이터가 될 수 있도록 개선방안을 찾아볼 것”이라고 밝혔다.​

 

 

TOP

(사)한국안전교육협회 | 경상남도 밀양시 밀양대로 1988 세림빌딩 3층 | TEL. 055-352-2276 , 2274 | FAX. 055-352-5276

Copyright © koreakid.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