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따른 지진 피해…들끓는 '불의 고리'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잇따른 지진 피해…들끓는 '불의 고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룰루 작성일17-09-21 09:42 조회96회 댓글0건

본문



 

환태평양 조산대서 잇달아 대규모 강진 발생
멕시코, 뉴질랜드에 이어 대만에서도 지진 발생
잇따른 지진 피해…들끓는 `불의 고리`
19일(현지시간) 멕시코 멕시코시티에서 구조대원들이 무너진 건물의 잔해 사이에서 생존자를 수색하고 있다. 사진=AFP


환태평양 일대에서 ‘불의 고리’가 요동치며 큰 인적 피해를 일으키고 있다. 멕시코, 뉴질랜드에 이어 대만에서도 지진이 발생했다.

◇멕시코 이어 대만도 ‘흔들’..環태평양 ‘불의 고리’ 요동

대만 중앙기상국은 20일(현지시간) 밤 10시29분께 대만 동부 화롄 현 동쪽으로 74.6㎞ 떨어진 해역에서 규모 5.7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동부 타이둥 현과 화롄현에서는 각각 진도 5와 4의 흔들림이 관측되는 등 대만 전역에서 흔들림이 감지됐다. 이번 지진은 대만 전역에서 2455명이 사망한 1999년 9월 21일 대지진 18주년 기념일을 하루 앞두고 발생했다. 

앞서 19일 멕시코에서도 규모 7.1의 강진이 발생해 2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사망자 절반 가량이 수도 멕시코시티에 집중됐고 인근 몰렐로스와 푸에블라주 등에서도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멕시코에서는 지난 6일에도 규모 8.1의 대지진이 발생해 100명 가까이 숨졌다.

멕시코에서만 1932년 이후 규모 8이 넘는 강진이 4차례나 발생했다. 1985년 멕시코 서쪽 태평양 연안에서 규모 8.1의 지진이 발생했을 때는 진원에서 약 400km 떨어진 멕시코시티에서 6000여명이 숨지기도 했다.  

◇일본 동해·뉴질랜드·남태평양 바누아투 섬에서도 강진

멕시코 강진 이후 뉴질랜드, 일본, 대만에서 규모 5 이상의 지진이 잇따르고 있다. 21일 새벽에는 일본에서 리히터 규모 6.1의 강한 지진이 일본 동쪽 바다에서 발생했다.

진앙은 혼슈 가마이시 시(市)에서 남동쪽 281km 지점이고, 진원의 깊이는 약 10km이다.

그러나 일본기상청은 쓰나미 경보를 발령하지는 않았다. USGS는 혼슈 지방에서 약한 흔들림이 느껴졌고, 지진에 따른 손상 위험도 크지 않았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중부지역에서도 20일 오후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했다. 다수 주민이 진동에 놀랐으나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지진 직후 지오넷 사이트에 진동을 느꼈다고 보고한 사람이 3400여 명에 달했다. 진앙은 인구 38만여명이 거주하는 뉴질랜드 북섬의 남단 웰링턴에서 44㎞ 떨어진 곳으로 측정됐다.

21일 오전 7시 9분께에는 남태평양 바누아투 에로망고 섬에서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했다.에로망고 섬의 인구는 약 2000명이다.  

호주 동쪽에 자리한 바누아투는 멕시코 등과 마찬가지로 소위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 위에 자리해 지진이 자주 발생한다. 

◇최근 들어 불의 고리에서 지진 더 강해져 

최근 지진이 발생한 지역은 모두 전 세계 지진과 화산 활동의 80% 이상이 나타나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위치하고 있다.  

환태평양 조산대는 ‘불의 고리’로도 불린다. 남미에서 북미 서해안, 알래스카, 일본의 동해, 필리핀, 동남아시아까지 이어지는 거대한 고리다. 판 경계에서 움직이는 판 에너지가 많이 축적되며 화산, 지진 활동이 많이 일어나는 지역이다.  

최근 들어 이 ‘불의 고리’에서의 지진이 예사롭지 않다. 더 자주, 더 세게 흔들리고 있다.

올해 2월 필리핀 남부에서 규모 6.5의 지진이 발생해 최소 6명이 숨지고 126명이 다쳤다. 4월에는 칠레 태평양 연안에서 규모 7.1의 강진이 발생해 사람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지난달에는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 남부에서 규모 6.5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밖에 남미의 페루와 볼리비아, 남태평양의 피지와 파푸아뉴기니에서도 규모 6 이상의 강진이 잇따랐다.  

잇따른 지진 피해…들끓는 `불의 고리`
지진으로 한 건물이 완전히 무너졌다. 사진=AFP


잇따른 지진 피해…들끓는 `불의 고리`
무너진 건물 파편에 맞아 부서진 자동차. 사진=AFP
잇따른 지진 피해…들끓는 `불의 고리`

 

 

 


 

TOP

(사)한국안전교육협회 | 경상남도 밀양시 밀양대로 1988 세림빌딩 3층 | TEL. 055-352-2276 , 2274 | FAX. 055-352-5276

Copyright © koreakid.co.kr All rights reserved.